LG헬로비전 지역방송

전국 23개 지역방송국과 함께 다양한 지역 소식을 함께하세요.
디지털 TV 채널 25번

지역방송국 지역방송 홈
를 클릭 하시면 관심지역으로 설정됩니다.
서울
경기/인천
강원
충청
전라
대구/경북
부산/경남
오늘의뉴스 | 뉴스 | 지역방송 | LG HelloVision
'인구 소멸' 위기 극복…경주 '출산장려금' 확대 구분자치행정(이하영 기자) 2019.11.05 18:10:02

<앵커> 지속적인 인구 감소로
지방 소멸에 대한
위기의식이 높아지면서
지자체마다 대응 방안을 모색하는데
안간힘을 쏟고 있습니다.

경주시는 최근
출산장려 조례를 개정하고,
내년부터 출산장려금을
대폭 확대하기로 했습니다.
이하영 기잡니다.


올해 경주시의
주민등록 인구수는
25만 5천448명.

5년 전보다 6천여 명이
감소했습니다.

출생아 수는 832명으로
지난해 보다 30% 감소했습니다.

경주시는 출산율을 높이기 위해
내년부터 출산장려금을
대폭 확대 지원합니다.

기존보다 최대 7.5배 늘었습니다.

인터뷰) 김수희
경주시 인구정책팀장
첫째 아이에게 지급되는 출산지원금이 당초에 10만 원에서
30만 원으로 바뀌었고, 둘째 아이의 경우도 10만 원씩 12번을
줬거든요. 그걸 20만 원씩 1년 240만 원이면 2배로 증액한
거예요. 셋째 아이는 기존에 20만 원에서 12개월을 지원하던 것을
지금 50만 원을 3년 지원하게 되면 1800만 원
아주 큰 폭으로 지원금이 증액됐습니다.

다른 시군에 비해
출산장려금이 적다는
시민들의 의견을 반영했습니다.

기저귀 등을 지급했던 출산축하용품은
20만 원 상당의 현금 또는
지역화폐로 지급합니다.

다자녀 가정 지원 조례도 만들어
각종 시설 사용료 감면 혜택을 주고,
문화공연 관람료 등을 지원할 예정입니다.

스탠딩)
이외에도 중소기업 근로자들에 대한
기숙사 임차비 지원,
대학생 생활 안정 지원금 등
인구 소멸 위기에서 벗어나기 위해
다양한 정책을 추진하고 있습니다.

경산과 구미, 포항 등
경북도내 다른 지역에 비해
가임 여성의 결혼 건수가 적은 경주시.

결혼식 비용까지 지원하는
파격적인 혜택을 제공하며
인구 늘리기에 안간힘을
쏟고 있습니다.
헬로tv뉴스 이하영입니다.



< 가장 빠르고 정확한 지역소식 ©LG헬로비전, 무단 전재·재배포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