충남방송

LG헬로비전 충남방송은 충남 도민이 원하는 다양한 콘텐츠를 만듭니다.
충남방송은 당진∙서산∙태안∙예산∙홍성∙청양 지역, 헬로tv 디지털 채널 25번(일반 케이블 채널 4번)에서 만나실 수 있습니다.

지역방송국 지역방송 홈
를 클릭 하시면 관심지역으로 설정됩니다.
서울
경기/인천
강원
충청
전라
대구/경북
부산/경남
오늘의뉴스 | 뉴스 | 충남방송 | LG HelloVision
[오늘의 정보] 청양군 구기자 생산 농가 지원 사업 구분기타(노덕현 기자) 2018.07.10 15:14:26

<앵커>
각 지자체 소식을 가장 빠르게 전해드리는 오늘의 정보 시간입니다. 오늘은 청양군 소식 들어보겠습니다.
청양군농업기술센터 류원균 산야초팀장 전화 연결돼 있습니다. 팀장님, 안녕하십니까?



1. 오늘 전해주실 소식은 어떤 내용인가요?

저희 청양군의 대표 특산물인 구기자를 소개하려 합니다.
구기자는 간기능개선의 효능으로 오래전부터 명약으로 알려져 왔습니다. 현재 치매예방, 치료, 뇌기능 활성화의 기능이 새로이 알려지면서 소비자의 관심이 크게 향상되었는데요. 저희 청양군은 전국 최대 구기자 주산단지입니다. 품질이 좋은 구기자를 생산하고, 구기자 브랜드 가치를 향상시키기 위해, 다양한 노력을 기울이고 있습니다. 오늘 이와 관련해서 말씀드리겠습니다.


2. 말씀하신 것처럼 구기자는 청양군의 대표적인 특산물인데요. 현재 재배 농가가 어느 정도 되는 건가요?

현재 저희 청양군은 970여 농가가 50ha의 면적에서 구기자를 재배하고 있고 연간 160여톤을 생산 60~70억원의 소득을 올리고 있는 군의 대표적인 특산물입니다.


3. 이런 구기자 재배 농가에 구체적으로 어떤 지원을 하고 있는지 궁금합니다.

구기자 재배농업인의 고령화가 심각히 진행되고 있습니다. 무인병해충 방제시설을 보급하여 적은 약제를 사용한 안전한 방제와 노동력 절감의 효과를 거두고 있고, 친환경적 탄저병 방제를 위한 비가림시설하우스를 지원하고 있고, 구기자농업인 재배기술교육, 구기자 GAP교육을 통한 인증농 육성, 농약 허용물질목록 관리제도인 PLS교육을 실시 구기자 안전성 확보에 노력하여 지역의 대표특산물로서 소비자 신뢰를 강화하고 있으며, 구기자 가격 경쟁력 향상을 위한 판매루트의 다변화를 위해 구기자 수출재배단지를 조성하여 연 4톤의 구기자를 일본으로 수출하여 경제적 가치제고에 힘쓰고 있습니다.


4. 농업기술센터의 지원 사업을 통해 어떤 효과가 있었는지, 또 농가들의 반응은 어떤지도 궁금합니다.

농업기술센터는 구기자재배 농업인의 영농상 어려운점을 현장에서 같이 해결하는 기관입니다. 구기자 시험장의 신품종 구기자를 농가에 확대보급하여 수확량증대, 병해충 방제 등 농업인의 안정생산에 기여하고 노동력절감의 무인병해충 방제시설과 같은 생력기자재를 활용한 사업 추진, 수출구기자 재배단지조성, 구기자 수확후 관리시설시범 등 다양한 사업을 추진하고 있으며 늘 현장에서 농업인과 함께하는 기관입니다. 농업인의 지근거리에서 농업인 만족을 위해 항상 노력하고 있고 농업기술센터의 대농민서비스에 농업인의 만족도도 상당히 높습니다.


5. 청양 구기자의 명성을 이어가기 위한 향후 사업 추진 계획은?

군에서는 2012년부터 GAP구기자 인증농을 육성하여 고품질 구기자, 안전성이 확보된 구기자 생산기반을 확립하고 있습니다. GAP인증교육, 농약허용물질 목록관리제도인 PLS교육을 지속적으로 실시하여 “청양구기자는 믿고 살수 있다”는 소비자 인식을 제고하고...
무농약, 유기농인증농가를 지속적으로 육성 청양구기자의 명성을 유지하고, 현재는 안정된 가격으로 출하되지만 약용작물의 특성상 구기자도 가격변동폭이 큰 편입니다. 판매 다변화를 위한 지속적인 수출확대, 판매망 확충으로 농업인의 소득이 보장되는 지역의 특화작목으로 명성을 이어갈 것이라 생각됩니다.

팀장님 오늘 말씀 잘 들었습니다. 고맙습니다.
지금까지 청양군농업기술센터 류원균 산야초팀장과 이야기 나눠봤습니다.


▶우리 지역의 이야기가 시작되는 곳, 채널 25번 CJ헬로 충남방송
[뉴스인 충남] 월~금 오후 3시 30분, 심층 이슈 토크
[헬로TV뉴스 충남] 매일 저녁 7시, 빠르고 정확한 종합뉴스
☎ 제보 010-2186-0410 / 페이스북·카카오톡 '충남방송'




< 가장 빠르고 정확한 지역소식 ©LG헬로비전, 무단 전재·재배포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