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방송국 지역방송 홈
를 클릭 하시면 관심지역으로 설정됩니다.
서울
경기/인천
강원
충청
전라
대구/경북
부산/경남

LG헬로비전 로고 영서방송

오늘의뉴스 | 뉴스 | 영서방송 | LG HelloVision
강원형 강소 '메가시티' 논의 물꼬 구분이슈(이다혜 기자) 2022.01.19 09:59:15

<앵커> 부산, 울산, 경남을 통합한 '부울경 메가시티'가 다음 달 출범한다고 합니다.

메가시티는 행정적으로는 구분돼 있지만, 생활· 경제 등이 기능적으로 연결돼 있는 인구 천만 명 이상의 거대 도시를
말하는데, 통합 효과에 대한 기대가 높습니다.

이런 가운데 최근 도내에서도 인구 천 만 규모는 아니지만
전략적·정책적 지역 통합 필요성이 제기됐습니다.
원주와 횡성 이야기인데요. 이다혜 기자가 취재했습니다.

장신상 횡성군수가 원주시에 특별자치단체 설치를
제안했습니다.

(CG IN) 특별자치단체는 2개 이상의 지자체가 공동 목적을 위해 광역의 사무를 처리할 필요가 있을 때 설치하는 지방자치단체 법인입니다. (CG OUT)

장 군수는 지난 13일 군청에서 신년 정례브리핑을 열고
지역간 상생·협력을 위해 전략적·정책적 통합이 필요하다며
강조했습니다.

횡성군은 특히, 원주공항 활성화, 수도권 전철 횡성 연장, 군용기 소음피해 공동 대응 등에 윈윈 전략 수립이 가능할 것으로 보고 있습니다.

그러나 역시 사회적 합의가 관건입니다.

원창묵 원주시장도 즉각 브리핑을 열고 지역 간 통합 논의는
충분히 가능하지만, 신중한 접근이 필요하다고 밝혔습니다.

양 지역 주민이 찬성한다면 특례를 인정받아 특별자치단체 구성을 포함한 실질적 행정구역 통합도 논의해 볼 수 있다고 덧붙였습니다.

[인터뷰 - 원창묵 원주시장]
지역발전을 위한 통합 제안이 자칫 지역 내 갈등이나 지역 간 갈등으로 이어지지 않기를 바라며, 횡성군에서 먼저 통합에 대한 공론화가 시작된 만큼 양 지역 주민들의 이익과 지역발전에 도움이 되는 방향으로 논의가 진행되기를 기대합니다.

출범을 앞둔 부울경 메가시티 외에도
대구·경북, 수원시를 중심으로 한 인근 6개 지자체,
경남 산청 등 지리산 권역 5개 시·군 등이
특별자치단체 설립을 검토하고 있습니다.

정책 수립과 시행의 효율성을 위해서는 지자체간 통합 논의가 필요하다는 게 전문가들의 대체적 시각입니다.

[인터뷰- 최무현 상지대학교 행정학 교수]
과정에 지역 주민의 의견이 반영될 수 있는 그걸 사회적 대화라고 하는데 그런 협의체가 우선 만들어져야 하고 절차적 정당성을 확보하는 게 가장 중요합니다.


원주-횡성 메가시티 구성은 강원도가 지난해 발표한
2040 강원도 종합계획에도 담겼습니다.

일부에서는 선거를 앞두고 전국적으로 쏟아져 나오는
특별자치단체 설립 움직임에 부정적 시각도 있습니다.

횡성군이 물꼬를 튼 특별자치단체 설립 논의가
구성원 합의에 이를 수 있을지 관심입니다.
헬로TV뉴스 이다혜입니다.



▶LG헬로비전 채널 25번, 지역 소식 No.1 영서방송
[헬로tv뉴스] 평일 오후 6시 30분, 우리 동네 대표 뉴스
▶지역 주민들이 만들어 가는 영서방송
[SNS] 유튜브·페이스북 '헬로!강원' 구독
[제보] 카카오톡 친구 'LG헬로비전







< 가장 빠르고 정확한 지역소식 ©LG헬로비전, 무단 전재·재배포금지 >